본문 바로가기

해남서 주행 중이던 BMW 화재…“조수석 밑에서 연기”

중앙일보 2019.05.25 14:17
25일 오전 10시23분께 전남 해남군 송지면 편도 2차선 도로를 주행하던 A(42)씨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21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량이 모두 탔으나 운전자 A씨는 화재 직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사진 전남 해남소방서 제공]

25일 오전 10시23분께 전남 해남군 송지면 편도 2차선 도로를 주행하던 A(42)씨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21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량이 모두 탔으나 운전자 A씨는 화재 직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사진 전남 해남소방서 제공]

 
25일 오전 10시 23분 전남 해남군 송지면 도로를 주행하던 BMW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119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지만 차량은 전소했다.
 
운전자는 “조수석 밑에서 연기가 나 교차로 안전지대에 차를 세운 뒤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은 2018년식 520d 모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