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황교안 GP 발언에 “접경지역서 긴장조성행위 없었다”

중앙일보 2019.05.25 13:4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철원군 3사단 비무장지대 통문앞에서 GP철거 현장 방문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강원도 철원군 3사단 비무장지대 통문앞에서 GP철거 현장 방문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는 2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강원도지역 방문 당시 남북 간의 ‘9·19군사합의’ 등을 비판한 데 대해 “군사합의 이후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긴장 조성 행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며 반박했다.
 
이날 국방부 대변인실은 기자들에게 ‘5월 2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강원도 철원지역 GP(감시초소) 철거 현장방문 시 발언에 대해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국방부는 이 입장문을 통해 “‘9·19 군사합의’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지난 8개월여간 남북한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구축을 위한 실효적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조치에 따라 군사합의 체결 이후 지금까지 남북 간 접경지역 일대에서는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활동)가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는 “우리 장병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는 무분별한 발언은 국가안보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음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3일 강원도 철원에 있는 군부대 GP 철거 현장과 산불 피해지역인 고성 등을 방문해 “북한 눈치를 살피느라 우리 군을 뇌사 상태로 만들고 있다”,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군사합의 자체가 무의미해진 만큼 지금이라도 군사합의 무효를 선언해야 하고 안보를 무장해제하는 일련의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 정책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현장을 시찰한 뒤 군 관계자들에게 “군은 양보하는 입장을 가지면 안 된다”며 “정치권에서 평화를 이야기해도 군은 먼저 (GP 등을) 없애자고 하거나 하면 안 된다. 군은 정부 및 국방부의 입장과도 달라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GP를 철거했는데, 이 인근에 북한의 GP는 160개, 우리 GP는 60개였다. 그런데 남북 합의에 따라 각각 11개씩 철거했다”며 “숫자는 같지만, 비율로 말하면 우리가 훨씬 더 많은 GP를 철거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