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잔나비 측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최정훈 관련 없다"

중앙일보 2019.05.25 10:30
잔나비 멤버 최정훈. [KBS 제공=뉴스1]

잔나비 멤버 최정훈. [KBS 제공=뉴스1]

 
밴드 잔나비 측이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지난 24일 SBS ‘뉴스8’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사업가 최모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또한 유명 밴드의 보컬인 최씨의 아들이 경영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전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사업가 최씨, 유명 밴드 등의 키워드를 비롯해 뉴스 속 모자이크 처리된 집과 소속사 페포니뮤직으로 추정되는 로고 모자이크 사진 등을 근거로 최씨의 아들이 잔나비 최정훈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잔나비 측은 25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며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며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3일 잔나비의 또 다른 멤버 유영현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으며, 논란이 일자 사과를 하고 팀에서 자진 탈퇴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