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192개국 판매…역대 한국영화 1위

중앙일보 2019.05.25 08:51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의 공식 상영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출연배우들이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의 공식 상영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출연배우들이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간스포츠]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됐다. 이는 역대 한국 영화 해외 판매기록 1위다.
 
24일(현지시간) ‘기생충’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이 북미와 유럽, 남미, 오세아니아, 아시아, 중동 등 192개국에 선판매됐다”고 밝혔다. 이 중 이번 칸 영화제에서만 63개국에 판매됐다.
 
이전까지 최다 판매기록 보유 영화는 전 세계 176개국에 판매된 ‘아가씨’(2016, 박찬욱 감독)였다.
 
‘기생충’은 프랑스(6월 5일)를 시작으로 홍콩·마카오(6월 20일), 싱가포르·말레이시아·브루나이(6월 27일), 대만(6월 28일), 베트남(6월 중), 체코·슬로바키아(8월 초), 북미(11월 22일), 헝가리·이탈리아(12월 중)에서 차례로 개봉한다.
 
한편 칸 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도 전 세계 174개국에 판매되는 성과를 올렸다. 배급사 키위미디어그룹에 따르면 이 중 칸 필름마켓에서만 70개국에 판매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