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멜론 1개 2700만원…일본서 최고가 낙찰 신기록

중앙일보 2019.05.24 14:27
24일 홋카이도 삿포로시 중앙도매시장에서 실시된 유바리 특산물 '유바리(夕長) 멜론'의 올해 첫 경매에서 1개당 250만엔(약 2706만원)에 낙찰돼 역대 최고가 신기록을 세운 멜론. [연합뉴스]

24일 홋카이도 삿포로시 중앙도매시장에서 실시된 유바리 특산물 '유바리(夕長) 멜론'의 올해 첫 경매에서 1개당 250만엔(약 2706만원)에 낙찰돼 역대 최고가 신기록을 세운 멜론. [연합뉴스]

일본에서 멜론 1개가 250만엔(약 2706만원)에 낙찰돼 최고가 신기록을 세웠다.  
 
2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晃)시 중앙도매시장에서 이날 실시된 유바리(夕長) 특산물 '유바리(夕長) 멜론'의 올해 첫 경매에서 멜론 2개 1세트가 500만엔에 팔렸다.
 
1개당 250만엔인 이날 경매가는 종전 최고가인 2017년 160만엔을 넘어서는 역대 최고가다.
 
이 멜론을 낙찰받은 곳은 도쿄(東京)의 음료·식품 제조사인 '폿카 삿포로'다.
 
폿카 삿포로는 "도쿄에 있지만 홋카이도에서 창업한 회사로서 홋카이도를 위해 무언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는지 고민하다 경매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멜론을 사용한 자사의 탄산음료 발매 10주년을 기념하고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 첫 경매라는 점에서 고액에 입찰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