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정신퇴락' 발언 논란 하태경, 손학규에 '90도 사과'

중앙일보 2019.05.24 11:03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에게 90도로 인사하며 사과했다. 지난 22일 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다. 왜냐하면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다"라며 손 대표를 공격한 발언에 대해서다. 이 발언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아래는 당시 하태경 의원의 당시 발언 장면이다. 

하태경 의원은 24일 “어제 손 대표를 찾아뵙고 직접 사과를 드렸다”며 “당 혁신과 미래를 위해 치열하게 다투고 논쟁하더라도 손 대표 말처럼 정치의 금도를 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자리에 일어나 손 대표에게 고개를 숙였다. 갑작스러운 하태경 의원의 90도 사과 인사에 손 대표는 앉아있다가 목례를 한 뒤 다시 일어서며 하 의원의 등을 어루만졌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신퇴락' 발언 관련 손학규 대표에게 사과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신퇴락' 발언 관련 손학규 대표에게 사과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하 의원은 이날 90도 인사 사과 전날에는 손 대표의 집도 방문했다.
90도 사과를 받은 손 대표는 이날 “하 최고위원이 사과의 글을 올리고 밤늦게 집까지 찾아와 사과했다. 진심이라면 얼마든지 사과를 받아들인다”며 “문제는 그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대한민국 어르신께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 폄하가 바른미래당의 공식 입장이 될 수 없다”면서 “어르신 비하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 어르신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할 것”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의 당 운영 문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을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이 요구한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반대’ 최고위원회의 의결 등의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했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김한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