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관광 사진 빅데이터로 보는 한국 관광 핫플레이스는?

관광 사진 빅데이터로 보는 한국 관광 핫플레이스는?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카메라에 담은 서울의 대표 모습은 ‘종로’와 ‘남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사진 공유사이트 플리커에 올라온 서울 방문자가 찍은 서울 사진 약 4만장을 분석한 결과다.
 
22일 서울도시연구의 ‘소셜네크워크 데이터를 활용한 서울방문 관광객의 선호 관광지 시공간 특성 분석’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3년간 관광객으로 유추된 사용자가 올린 서울 사진은 모두 3만9175장이었으며, 사진의 지리적 위치, 촬영 시간, 사용자정보(아이디, 주거지), 태그 등을 분석해 밀도기반 군집(DBSCAN) 알고리즘을 활용해 선호관광지 11곳을 도출했다.
 
그 결과 가장 많은 사진이 기록된 장소는 종로·남산 지역으로 전체 사진의 54.5%(2만1323개)를 차지했다. 종로·남산지역을 세부적으로 보면, 경복궁~광화문~시청, 창덕궁, 인사동, 삼청동, 명동,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산타워 등 전통적인 한국관광 핫스팟에 대한 관심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신촌·홍대(연남동 포함)로 6.7%(2607개)의 사진이 게시됐다. 3위는 전쟁기념관(1017개), 4위는 국립중앙박물관(970개), 5위는 삼성역·봉은사·코엑스(849개)였다. 이어 잠실, 이태원, 강남역, 여의도, 가로수길, 압구정 순이었다.
 
관광객 출신지별로 관심 지역을 살펴보면, 모든 문화권에서 종로, 남산 방문을 가장 선호했지만, 아시아권은 신촌·홍대에 대한 관심이 높고, 미주권 관광객은 전쟁기념관, 유럽권에선 이태원, 강남역 등을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