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일산까지 연장" 김현미 발표에 검단·다산도 반발

중앙일보 2019.05.24 07:20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시 장군면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3기신도시, GTX 등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시 장군면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3기신도시, GTX 등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일산 달래기'에 검단, 다산신도시 주민들도 불만을 표출하고 나섰다.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김 장관이 지역구인 일산만 챙긴다는 것이다.
 
김 장관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부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서북부 교통 확충 대책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인천 지하철 2호선을 경기 일산까지 연결하고 대곡까지만 운행하는 대곡 소사 복선전철을 일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이렇게 되면 검단, 김포, 일산이 GTX-A 노선을 통해 연결되고 남북으로 이어지면서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며 "대곡소사선을 필두로 GTX-A가 2023년말 개통되고 오는 2023년 완공되는 일산 테크노밸리, 방송영상벨리, 킨텍스 등과 더불어 일산산업의 큰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검단, 다산신도시 주민들은 간담회에서 나온 해명이 기존에 언급되던 대책일 뿐만 아니라 대부분 일산에 치우쳐있는 '지역구 챙기기'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태준 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 공동대표는 이날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3기 신도시로 인해 2기 신도시는 실패할 것"이라며 "3기 신도시를 이렇게 가까이에 만들 거면 뭐 하러 2기 신도시를 지정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진환 다산신도시총연합회 회장 역시 "국토부 장관이 3기 신도시 정책에서 최대 물량을 가진 남양주는 무시하고 일산 지역구만 챙기고 있다"며 "GTX-B는 확정된 것도 아니고 별내선 연장은 수도권광역교통 3차 시행계획 검토사업으로 이미 들어가 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자기 지역구만 챙기는 건 국토부 장관이라고 할 수 없다"고도 말했다.
 
검단신도시 주민들은 25일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다산신도시총연합회와 남양주 평내동 주민들도 연합회를 꾸려 조만간 다함께 단체 행동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