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라다 드레스 때문에 칸 영화제서 실신한 여배우

중앙일보 2019.05.24 07:07
할리우드 배우 다코타 패닝의 동생 엘르 패닝(21)이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디너 파티에서 꽉 끼는 프라다 드레스 때문에 쓰러지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외신들에 따르면 엘르 패닝은 지난 20일 저녁 주얼리 브랜드 쇼파드 트로피 만찬에 참석했다가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엘르 패닝이 쓰러지자 옆 테이블에 있던 언니 다코타 패닝이 그를 일으켜 세웠다. 배우 콜린 퍼스와 마리온 코티야르도 그를 부축했다.
 
이후 엘르 패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950년대 프라다 드레스를 입고 기절했다. 지금은 괜찮다. 드레스가 너무 꽉 낀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엘르 패닝

엘르 패닝

엘르 패닝은 이번 칸 영화제에 최연소 심사위원으로 초대됐다. 그는 칸 영화제 개막식에는 살구색 실크 구찌 드레스를, 심사위원 포토콜을 할 때는 디올 쿠튀르 의상을, 축제 이튿날에는 발렌티노의 꽃무늬 드레스를 입었다.  
 
칸 영화제는 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