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처음처럼·클라우드 동반 인상···한달 새 '소맥' 일제히 올라

중앙일보 2019.05.23 17:26
롯데주류가 내달 1일부터 소주·맥주 등 주요 주류의 가격을 최대 10% 올린다.  
 
롯데주류 ‘처음처럼’ 소주 출고가를 1006.5원에서 1079.1원으로 73원(360mL)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또 맥주 ‘클라우드’는 1250원에서 1383원으로 133원(500mL) 오른다.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 인상이다. 청하는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300mL) 오른다. 2012년 출시 이후 7년만에 인상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을 비롯한 물류비와 인건비 등 비용 증가로 원가부담이 누적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했다” 고 말했다.      
 
앞서 오비맥주는 지난 4월 맥주 출고가를 5.3% 인상했다. 카스(500mL) 출고가는 1147원에서 1203원으로 56원(4.9%) 올랐다. 이어 하이트진로는 지난 1일 '참이슬' 출고가를 6.5% 인상했다.  
 
이로써 소주 시장점유율 1·2위인 참이슬과 처음처럼은 물론 맥주 1·3위인 카스·클라우드 등 주요 ‘소맥’이 일제히 올랐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