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책 "유시민 정계 복귀?…100% 다시 한다"

중앙일보 2019.05.23 17:10
‘썰전’의 전 패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중앙포토]

‘썰전’의 전 패널이었던 전원책 변호사(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중앙포토]

전원책 변호사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100% 정치를 다시할 것 같다"면서다.
 
뉴스1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이날 경기 고양시 일산병원에 마련된 유 이사장 모친 빈소를 방문한 후 '유 이사장이 정치를 다시 할 것 같냐'는 기자의 질문에 "본인이 안하겠다고 해도 하도록 만든다"고 말했다.
 
다만 "유 이사장이 정치재개를 공식적으로 하면 이른바 진보좌파 진영이 분열될 가능성이 높다"며 "유 이사장에 대한 호불호가 굉장히 강하고 적도 많이 만들어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 부류와 친문부류의 성격이 다르다"며 "(또한) 유 이사장 그룹하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그룹과는 더 많이 다르다. (왜냐하면) 유 이사장은 경제학을 해서 시장자유주의자이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전 변호사는 "유 이사장과 나는 말하는 태도는 다르지만 성격이 참 비슷하다. 적을 많이 만든다"며 "아니꼬우면 못보는데 그러니까 자꾸 적을 만든다. 안 만들어 질 수 없다"고도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최근 재단 행사에서 ‘원래 자기 머리는 자기가 못 깎는다’고 언급한 것이 정계 복귀 의사로 해석된 데 대해 “질문을 잘못 알아들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전 변호사는 '다시 여의도로 복귀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내가 가면 피바람이 부는 줄 알기 때문에 안한다"며 "불러놓고 제 목이 날아갈 지경이니까 안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전 변호사는 자유한국당의 혁신 과정에서 비상대책위원회와 이견을 보여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해촉을 당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