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승용차로 주차장 입구 막고 '연락두절'된 주민…입주자 내홍 탓?

중앙일보 2019.05.23 14:19
 23일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검은색 알페온 차량이 주차장 입구를 막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검은색 알페온 차량이 주차장 입구를 막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한 남성이 이틀째 승용차를 주차장 입구에 주차해둔 채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과 아파트 입주자 등은 23일 이 아파트의 전임 입주자대표단 측 인사인 A씨가 전날 오후 7∼8시쯤부터 아파트의 주차장 입구에 검은색 알페온 승용차를 세워 두고 연락이 끊겼다고 밝혔다.
 
주민들에 따르면 A씨는 현직 입주자대표 측과 갈등을 겪다가 아파트 주차장 출입이 거부되자 다른 입주민도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도록 입구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주민 신고를 받은 경찰이 전날에 이어 이틀째 출동해 해당 승용차 견인을 시도했지만 일부 주민들이 차주로부터 정식 사과를 받은 뒤에 차를 쓰게 해줄 것이라며 경찰을 막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주민들은 막혀있지 않은 별도의 출구를 이용하고 있지만 퇴근 시간 이후 차량이 몰리면 혼란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날 저녁에도 퇴근한 주민들이 아파트 주차장에 들어가지 못해 주변에서 혼잡한 상황이 벌어졌다.
 
주차장 입구를 막은 A씨 측은 비위 의혹으로 현직 입주자대표 측을 비롯한 일부 주민들과 1년여간 갈등을 벌여왔다. 이에 최근 현직 대표자들은 법원 결정을 통해 A씨 측의 직무를 정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