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브리핑] 현대건설, 이라크서 3조 공사 수주

중앙일보 2019.05.23 00:06 경제 4면 지면보기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2조9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해수공급시설 공사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올해 첫 해외 수주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총 24억5000만 달러(2조9249억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 공사의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단독 수주했으며 공사 기간은 착공후 49개월이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