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이해찬 비판에 "北에 할 말을 왜 다른데 하냐는 취지"

중앙일보 2019.05.22 18:5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하는 게 능사가 아니다'라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비판에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 남양주의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대표의 비판에 대해 "내가 누구에게 독재자의 후예라고 했나. 내 말은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 거기에 할 말을 왜 다른 데에 말하느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1일 황 대표는 인천 자유공원에서 가진 연설을 통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 발언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언급하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 여기서도 (김정은의)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김정은의) 대변인' 발언이 논란되자 오후 인천의 한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다른 사람이 이야기한 것"이라며 해당 발언을 부인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반발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와 의원 총회에서 황 대표를 겨냥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이 능사는 아니다"라며 "말씀 살 갈 것은 삼가시고, 활동하시더라도 정도를 걸으면서 하시는 것이 좋겠다는 말씀을 간곡하게 드린다"고 요구했다.  
 
이에 황 대표가 "김정은에다 할 말을 왜 다른 데다 하느냐는 취지였다"며 또 다시 반박하며 민주당과 한국당 간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