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업 왜 방해해" 초등생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중앙일보 2019.05.22 17:59
수업 방해를 이유로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를 던져 상해를 입힌 교사가 입건됐다. [뉴스1]

수업 방해를 이유로 초등학생에 스테이플러를 던져 상해를 입힌 교사가 입건됐다. [뉴스1]

수업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학생에게 스테이플러를 던져 다치게 한 50대 초등학교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2일 아동학대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초등학교 교사 A(51)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45분쯤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B(11)군을 향해 스테이플러를 던져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테이플러에 얼굴 부위를 맞은 B군은 눈 주변에 상처를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B군 부모는 아들의 부상을 확인한 뒤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군이 수업 시간에 소란을 피우고 수업을 방해한다며 홧김에 스테이플러를 던졌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신고만 접수하고 입건한 상황이어서 정확한 경위는 조사 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조만간 B군과 A씨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