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3일 낮 대구 등 영남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

중앙일보 2019.05.22 17:29
22일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으며 초여름 날씨를 보였다. 이날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에서 개막한 천마대동제에서 학생들이 물풍선 터뜨리기 게임을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22일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으며 초여름 날씨를 보였다. 이날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에서 개막한 천마대동제에서 학생들이 물풍선 터뜨리기 게임을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23일 낮 대구 등 영남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이번 폭염 특보 발효는 지난 15일 광주에 이어 올해 들어 전국에서 두 번째다.
 
기상청은 23일 오전 11시 대구와 경북 영천·경산·칠곡, 경남 의령·창녕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발표했다.
기상청은 "일부 영남 내륙은 23∼25일 낮 기온이 33도를 웃돌아 매우 덥겠고, 전국적으로도 낮 기온이 평년보다 2∼8도 높은 23∼34도로 덥겠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23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9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은 24도, 대전 29도, 광주 29도, 대구 30도, 울산 30도, 부산 26도, 제주 28도 등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맑은 날씨에 일사가 더해지면서 낮 기온이 차차 올라 평년보다 2~8도 높겠다"며 "24일에는 일부 중부 내륙과 동해안에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폭염 특보가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24일까지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고 낮 기온은 높아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이 15도 이상 벌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산지와 강원 동해안, 경북 동해안과 일부 경북 내륙에는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도 강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23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중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