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인니(印尼) 대선 불복 격렬 시위, 무슬림은 집회 도중 기도

중앙일보 2019.05.22 13:15
인도네시아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연임을 확정한 가운데 대선 결과에 불복한 야권 지지자들이 화염병을 던지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고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대선 불복 시위대가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서 나무 좌판을 불태우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대선 불복 시위대가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서 나무 좌판을 불태우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서 시위대를 향해 체류탄을 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서 시위대를 향해 체류탄을 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야권 대선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대 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의 지지자 수천 명은 21일(현지시간) 오후부터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선거감독위원회 건물 앞에서 집회를 열었고, 일부 참가자는 집회가 끝난 저녁에 다시 모여 해산을 시도하는 경찰과 충돌했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야권 지지자들이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시위를 벌이던 도중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A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야권 지지자들이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시위를 벌이던 도중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AP=연합뉴스]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으로 해산을 시도했고 시위대는 이에 맞서 화염병과 돌을 던지며 맞섰다. 시위는 22일까지도 이어졌다.  
인도네시아 대선 결과에 불복한 야권 지지자들이 시위를 벌이는 동안 불에 탄 차량이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 방치 돼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대선 결과에 불복한 야권 지지자들이 시위를 벌이는 동안 불에 탄 차량이 22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인근에 방치 돼 있다. [AFP=연합뉴스]

앞서 인도네시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7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55.5%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발표했지만, 야권은 정부와 여당이 개표 조작 등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며 불복 입장을 밝혔다.  
재임에 성공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빈민가에서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재임에 성공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빈민가에서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야권 대선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대 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가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야권 대선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대 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가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수비안토 총재는 전날 헌법재판소에 선거 결과에 대해 이의제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비안토는 2014년 대선에서도 선거 결과를 인정하지 않았고 헌법재판소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밤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밤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밤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대선 결과 불복 시위에 참가한 무슬림이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밤 기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21일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시위대가 기도를 하는 동안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이 21일 자카르타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시위대가 기도를 하는 동안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편 이날 시위에는 수비안토를 지지하는 무슬림이 대거 모습을 보였다. 이슬람의 라마단 기간(5월6일~6월 5일) 중 집회가 열리면서 참가자들은 집회 도중 기도를 올리기도 했다. 시위를 막는 경찰에게는 휴식 시간이 됐다.
라마단 기간 무슬림은 낮 시간 금식과 날마다 다섯 번의 기도를 해야 한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이자 약 2억6000만 명에 이르는 인구의 80% 이상이 이슬람 신자이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