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B777-300ER 신규 도입…보잉 항공기 누적 200대째

중앙일보 2019.05.22 11:39
보잉 777-300ER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보잉 777-300ER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대한항공은 최근 미국 보잉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 한 대를 신규 도입했다. 이 항공기는 대한항공이 도입한 누적 대수 200대째의 보잉사 제작 항공기다.
 
22일 대한항공은 “이 항공기는 인천∼후쿠오카 노선 운항을 시작했으며 샌프란시스코, 오사카, 하노이 등지에도 투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971년 B707-3B5C 항공기를 시작으로 48년간 총 200대의 보잉 항공기 도입·처분, 현재 119대의 보잉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B777-300ER 항공기는 대한항공이 2009년 국내에 처음 도입한 이래 이번이 25대째다.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한 기종 가운데 최다 운영 항공기이기도 하다. 
 
또한 대한항공은 119대의 보잉 항공기와 49대의 에어버스를 합쳐 총 168대 항공기로 세계 44개국 124개 도시를 운항하고 있다.
 
한편 291석급 규모의 중대형기인 B777-300ER 항공기는 기존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성을 높여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소음을 줄인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