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장자연 사건, 실체적 진실 밝혀야…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것”

중앙일보 2019.05.22 11:26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고 장자연씨 사망 의혹’ 사건 재조사 결과에 대해 “끝내 국민들의 근본적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13개월 동안 재조사한 결과가 고작 이거냐고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조선일보의 수사 외압을 확인했다지만 핵심적 의혹에 대해서는 뭔지 밝히지 않았다. 오히려 국민적 의혹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길을 또 막은 게 아니냐는 비판만 쏟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검찰 과거사위가 대검 진상조사단의 ‘재수사 권고’ 의견을 묵살한 것과 관련해 “매우 충격적”이라면서 “공소시효로 기소가 쉽지 않다면 실체적 진실이라도 밝혔어야 했다. 결국 검찰은 진실을 은폐하고 스스로 과오를 바로 잡을 기회마저 놓쳤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경은 과거 청산의 마지막 기회만큼은 놓치지 않기 바란다”면서 “장자연·버닝썬 사건은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층과 과거 청산의 용기조차 없는 검경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경은 더 늦기 전에 국민적 의혹 해소, 실체적 진실규명에 나서기를 촉구한다”며 “만약 검경이 끝까지 국민적 요구를 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특검이나 국정조사가 논의된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검경이 똑바로 하라고 얘기한 거고, 그게 잘 안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찾도록 하겠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