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웨덴이 사랑하는 작가 '호칸 네세르' 새 소설 나온다

중앙일보 2019.05.22 10:37
사진제공=대원사

사진제공=대원사

 스웨덴을 넘어 북유럽 최고의 미스터리 소설가로 자리매김한 작가 호칸 네세르. 그의 《인트리고》 시리즈 두 번째 작품 《디어 아그네스》(김진아 옮김, 대원사 펴냄)가 국내 독자와 만난다. 앞서 선보인 《레인》이 이미 세련된 구성과 치밀한 캐릭터 묘사로 호평을 받은 바 있어 주목도가 높다.
 

인트리고 시리즈 두 번째 작품 『디어 아그네스』 출간

《디어 아그네스》는 졸업 후 수십 년간 연락이 끊겼던 아그네스와 헤니가 아그네스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다시 만나며 시작된다. 조심스럽게 편지를 주고받으며 다시 연락의 끈을 이어가는 두 여인은 서로의 비밀을 털어놓으며 가까워진다. 하지만 둘의 관계는 헤니가 아그네스에게 자신의 남편을 죽여 달라는 제안을 하며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치닫게 된다.  
 
사진제공=대원사

사진제공=대원사

한편 저자 ‘호칸 네세르’는 스웨덴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명예 철학박사다. 작가가 되기 전 고등학교 교사였던 그는 데뷔 후 활발한 작품활동을 통해 30여 권에 이르는 책을 집필했다. 그의 작품 중 《반 베테렌 시리즈》와 《바르바로티》 5부작은 30여 개가 넘는 나라에서 출간되었고 세계적으로 2,000만 부 이상 팔리기도 했다. 그 외에도 사이코 스릴러물로도 유명한데, 평단에서 호칸 네세르의 작품의 농밀한 분위기가 조르주 심농과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대작을 연상시킨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국내에 소개된 《인트리고》 시리즈는 ‘밀레니엄 시리즈’로 잘 알려진 다니엘 알프레드손이 메가폰을 잡아 할리우드 영화로 제작돼 각각 시기에 맞춰 상영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