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황교안 대표, 한마디만 하겠다"

중앙일보 2019.05.22 10:17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이은 강경발언에 대해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회의에서 황 대표를 향해 "한마디만 하겠다"며 운을 뗐다. 그는 "원외 다니면서 강경발언 많이 하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제1 야당 대표로서 그런 강경발언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더군다나 국무총리하고 대통령 대행까지 지내신 분이 (그러면) 국민들이 걱정스럽지 않겠나"라며 "그런 발언은 내일부터는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21일 인천 중구 자유공원에서 진행된 민생대장정 연설 중 문 대통령에 대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이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의 연설 도중 발음이 불분명해 '대변인' 발언이 '대변인 짓'으로 들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황 대표를 수행한 전희경 대변인은 "현장에서 앞쪽에 있던 청중의 발언을 황 대표가 옮기는 과정에서 오해가 불거졌다"며 "저희가 영상을 다시 확인해보니 황 대표가 명확하게 '대변인 짓이라고 언급하진 않았다.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해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