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주연…재벌 상속녀와 북한장교 러브스토리

중앙일보 2019.05.22 09:38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현빈과 손예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가제) 출연을 확정지었다.
 
22일 tvN은 동갑내기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별에서 온 그대’로 유명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에서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장교 리정혁(현빈)의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별에서 온 그대’(SBS), ‘푸른 바다의 전설’(SBS) 등 히트작들을 써낸 박지은 작가가 대본을 맡은 데 이어 ‘굿 와이프’(tvN), ‘라이프 온 마스’(OCN), ‘로맨스는 별책부록’(tvN)의 이정효 PD가 연출하게 돼 기대를 모은다.
 
‘사랑의 불시착’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