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원순 “황교안, 5·18 망언 징계 안하면 ‘공안의 후예’”

중앙일보 2019.05.21 19:5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왼쪽 다섯 번째부터) 등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왼쪽 다섯 번째부터) 등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5·18망언의 징계 및 진상규명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는 “그렇지 않는다면 국민은 언제까지나 ‘공안의 후예’로 기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황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자신이 왜 독재자의 후예냐’며 강하게 반발했다”며 “물론 제1야당의 대표로서 대통령의 말에 비판할 수 있지만 진실과 역사적 사실은 물론 국민적 공감 위에 서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안 독재 시절 1980년 5월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었다”며 “그런 광주를 모욕하고 폄훼한 이들을 제대로 징계조차 못하는 한국당이 독재 타도와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은 참으로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는 오랜 시간 공안검사의 길을 걸었다. 5공화국 당시와 그 이후 광주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많은 국민의 노력을 짓밟은 것이 검찰 공안부의 역할이었다”며 “독재정권을 유지하고 야만의 역사를 ‘법’이란 이름으로 합리화하며 걸어온 공안검사의 길을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한국당과 황 대표가 부끄러운 부역의 역사에 대해 스스로 참회하는 길은 5·18 망언과 관련된 이들에 대한 징계와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민은 언제까지나 독재자에게 부역한 ‘공안의 후예’로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