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거사위 '장자연 사건' 조사 발표에…강효상 한국당 의원 "법적 대응"

중앙일보 2019.05.21 16:58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사건' 의혹 조사 발표를 한 것을 두고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 과거사위는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과거사위는 조선일보가 2009년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이었던 강 의원을 중심으로 대책반을 꾸렸다고 판단했다. 
 
강 의원은 21일 논평에서 "지난 20일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조선일보가 2009년 대책반을 만들어 고 장자연씨 사건에 대처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들에게 외압을 행사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며 "본 의원은 과거사위가 왜곡으로 점철된 수사외압 주장만을 단정적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 의원이 당시 경찰의 중간조사 발표 직전에 사건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방 사장이 무고하다는 진술을 부탁했다는 주장 또한 사실 무근에 허무맹랑한 소설에 불과하다"며 "본 의원은 과거사위가 본 의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작태에 대해 모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우선 조사위가 언급한 대책반은 당시 잘못된 언론 보도로 인한 명예훼손에 대해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내의 고유 업무인 법적 방어조치를 담당하는 상설 소송팀이다. 인원도 당시 경영기획실장인 본 의원 외에 실무자 한두 명 등 두세 명에 불과했다"면서 "이를 마치 수사압력을 진두지휘한 대책반으로 둔갑시킨 것은 조사위의 언어도단이 아닐 수 없다. 피해자를 가해자로, 수비수를 공격수로 둔갑시킨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사위는 이러한 기본적인 사실확인 절차도 건너뛰고 조선일보가 어마어마한 대책반을 꾸려 조직적 전사적 차원에서 움직인 정황이 있는 양 침소봉대하며 여론을 호도했다"며 "과거사위는 지난해 4월부터 13개월 동안 국민 혈세를 들여 이 사건을 조사했으면서도 조선일보 관련 의혹 제기에만 집중하느라 정작 사건의 핵심에는 눈을 감았다. 장씨가 왜 억울한 죽음을 선택했는지를 밝히는 것이 이 조사위 핵심이자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이번 과거사위의 조사심의결과 보도자료 26쪽 중 조선일보 관련내용만 무려 14쪽 53%에 달한다"며 "반면 장씨를 유린하고 실제 접대를 받았다는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던 기업인들이나 장씨 계좌로 거액을 입금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결과는 제대로 나온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과거사위는 조선일보 관련 의혹만 부풀리느라 본질과는 동떨어진 결과를 내놨다. 애초부터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접근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조선일보가 꿋꿋하게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니 과거사위가 나서서 정권의 눈엣가시를 흠집내려 표적조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