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버지 주저흔, 딸은 방어흔…일가족 참변현장 흉기 3점 발견

중앙일보 2019.05.21 16:31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경기도 의정부시 한 아파트. [뉴시스]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경기도 의정부시 한 아파트. [뉴시스]

 
지난 20일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사인은 흉기에 의한 목 부분 동맥과 정맥의 손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1일 이런 내용의 1차 부검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또한 사건 현장에서 경찰은 흉기 3점을 수거해 국과수에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현장에서 흉기 3점 수거 
경찰 관계자는 “A씨(50)의 목 부위에서 주저흔(자해 전 망설인 흔적)이 발견됐고 고교생 딸의 손등에는 약하게 흉기에 베인 방어 흔적이 있었다”며 “A씨 아내(46)는 목 부위 자상 외에는 특별한 상처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점을 볼 때 A씨가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찌른 뒤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흉기 3점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서 경찰은 가족 3명이 각자 극단적 선택을 하기로 협의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경찰은 이 밖에 여러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에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딸 시신에서는 방어흔적 발견    
경찰은 유일한 생존자인 중학생 아들에 대한 심리 치료도 병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새벽까지 학교 과제를 하다가 잠들었고 어머니가 깨우지 않아 늦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가족들이 숨져 있어 신고했다”는 A씨 아들의 진술이 현장 정황 등에 비춰볼 때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의정부 아파트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jtbc 캡처]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의정부 아파트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jtbc 캡처]

 
A씨 아들은 경찰에서 19일 오후 4시쯤 부모님이 집에 왔고 집안의 어려운 경제적 사정에 대해 자신을 제외한 3명이 심각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안 평소 분위기상 중학생인 아들은 심각한 대화에서 빠져 방 안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일 오전 11시 30분쯤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A씨와 아내, 딸 등 일가족 3명이 숨져 있는 현장을 중학생 아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3명 모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A씨 아내와 딸은 침대 위에, A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방 안에는 혈흔과 흉기가 있었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웃 “부부가 다투는 모습 본 적 없어”  
경찰과 가족 및 주변인 진술에 따르면 A씨 가정은 평소 화목했다고 한다. 이웃집에서도 이들이 다투는 모습을 보거나 싸우는 소리를 듣지 못했고 금실이 좋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A씨 가족은 최근 사업 실패로 억대의 부채를 지는 바람에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A씨는 7년 전부터 인근 포천시에 목공예점을 차려 혼자 운영했으나 운영난으로 최근엔 점포 운영을 접은 상태다. A씨는 일자리를 구하러 다녔지만, 나이가 많다는 등의 이유로 구직에 실패한 상태였다. 그러자 아내가 일자리를 구해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상황에 처했다고 한다.
 
A씨 부부의 모습은 아파트 폐쇄회로TV(CCTV)에도 그대로 담겨 있다. A씨는 아침 출근 시간과 저녁 퇴근 시간마다 부인을 차량으로 데려다주는 모습이 녹화돼 있다. 비가 내린 사건 전날에도 차량을 이용해 아내의 출퇴근을 도와주는 모습이 기록돼 있다.  
 
억대 빚, 일자리 못 구해  
이 가족에게 억대의 빚은 절망적인 고통으로 다가왔다고 한다. 지인들에 따르면 최근엔 가족이 모여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빚을 갚는 방법도 논의했다. 최근 가족들 간에 이런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평소 다정했던 아버지와 딸이 서로 껴안고 눈물을 훔치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A씨 아들의 경찰 진술에 따르면 사건 전날 밤에도 숨진 채 발견된 가족 3명은 빚 문제를 얘기하다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다.    
 
경찰이 A씨 가족을 조사한 결과 A씨는 부모가 죽으면 자식에게 빚이 승계되는 점을 가족과의 대화 과정에서 우려를 표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아들을 남겨두고 일가족이 목숨을 끊은 이유에 대해 일각에서는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유족들은 집안의 장남인 A씨가 집안의 대가 끊기는 것을 염려한 나머지 아들은 남겼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가 흉기를 들고 싸웠다거나, 아들이 의심스럽다거나 하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퍼지고 있어 남겨진 중학생 아들이 큰 정신적 충격에 휩싸일지 염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