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의 대변인? 대변인짓?… 동영상 실제 들어보니

중앙일보 2019.05.21 11:1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이 정부가 저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는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 앞에서 한 연설에서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김정은에게 진짜 독재자의 후예라고 달해달라.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문 대통령이 5ㆍ18 기념식장에서 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가 없다”는 발언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황 대표는 “김정은이야말로 세습 독재 아닌가. 세계에서 가장 독한 독재자 아닌가"라며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말이 되나. 황당해서 대꾸도 안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5당 (대표) 면담을 하며 북한의 식량 공급 문제를 논의하자고 한다. 지금 그런 것을 논의할 때인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5·18 기념식 "독재자의 후예" 발언 이후 황 대표는 사흘간 공식 대응을 하지 않았다. “민생과 경제 중심으로 가야 한다. 독재 논란을 계속 제기하면서 이념공방으로 치달으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이유였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은 일부 보수 진영에서 "침묵으로 일관하다가는 현 정부의 '민주 대 반민주' 구도에 계속 끌려다니게 된다"라는 지적을 수용해 황 대표가 직접 반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핵심 당직자는 "좌파독재 프레임에서 탈피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라는 컨셉트를 꺼내 든 거 아닌가"라며 "지금 지구상 최악의 독재국가인 북한에는 그토록 목을 매면서, 야당을 향해서는 칼날만 들이대는 현 정부의 이중성을 그냥 넘겨선 안 된다는 공감대가 당내 형성됐다"고 전했다.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은 6·25 전쟁 영웅 맥아더 장군의 동상이 있는 인천 자유공원에서 이뤄졌다.  황 대표가 발언할 때 바로 뒤에는 "인천상륙작전으로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자"는 팻말이 세워졌다.
 
황 대표의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라는 발언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즉각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발언,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하고 있다"며 "하나의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아무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라며 "황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님을 증명하고 싶다면,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동참하면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연설 도중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도 못하니까 (오른손으로 객석 앞을 가리키며) 여기서 지금 대변인(짓) 이라고 하고 있지 않습니까”라는 발언 내용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대변인’까지만 발음했다는 의견과 ‘대변인 짓’이라고 했다는 주장이 엇갈렸다. 당시 황 대표가 발언한 영상을 보면 ‘짓’과 유사한 발음이 들린다. 반면 황 대표가 다소 웃으며 말하는 탓에 ‘대변인 짓’이라고 잘못 들리는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여권에선 '대변인 짓'을 두고 막말 논란을 제기했다. 황 대표는 연설 2시간 뒤, 인천 남동공단 중소기업 대표자들과 간담회 이후 "대변인 짓이라 발언한 게 맞냐"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변인 짓이라고? 내가? 그렇게는 안 했다”고 답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