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림동 여경 잘했는데 폄훼" "여경과 현장행, 반응 안좋다"

중앙일보 2019.05.21 05:00
지난 13일 오후 10시쯤 서울 구로구 구로동의 한 노상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는 주취자를 여성 경찰관이 제압해 체포하고 있다. [구로경찰서 제공]

지난 13일 오후 10시쯤 서울 구로구 구로동의 한 노상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는 주취자를 여성 경찰관이 제압해 체포하고 있다. [구로경찰서 제공]

‘대림동 여경’ 논란을 바라보는 시선이 경찰 내·외부에서 천차만별로 갈리고 있다. 경찰관 사이에서도 ‘잘했다’ ‘잘못했다’ 입장이 갈리는 데다가 경찰 조직 외부에서도 논란을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대림동 여경'이 불러온 차별 논란
"열패감 때문" vs "터질 게 터져"

 "남경이었으면 '공권력 강화'로 초점"  
사건의 ‘당사자’ 격에 해당하는 여성 경찰관들은 “여경 전체의 사기가 떨어졌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부산경찰청 소속 15년 차의 한 여경은 “‘여경 무용론’에 대한 일부 여론에는 공감하지만 이번 대림동 사건같이 여경의 조치가 적절했는데도 무용론으로 몰아가는 것에는 공감할 수 없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진 부분이 있음에도 계속 ‘여경은 무능력하다’는 비하 여론이 생산·전파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수도권 지역의 여성 경감은 “‘대림동 여경’이 아니라 ‘대림동 남경’이었다면 아마 여론은 주취자에 대한 공권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쪽으로 흘렀을 것”이라며 “여성 경찰관, 특히 여성에 대한 비하 및 폄훼가 논란을 더 부추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대 출신으로 여성 경찰관 생활을 했던 한 교수는 “쟁점은 진압할 때 여성 경찰관이 제대로 역할을 했느냐가 아닌 것 같다”며 “경찰, 공무원이라는 한정적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남성들의 패배감이 쌓이는 상황에서, 남성들이 내세울 수 있는 ‘물리적 힘’에서 밀리는 여성 경찰관을 보고 ‘딱 걸렸다’는 왜곡된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여경과 현장 배치, 반응 안 좋아"  
남성 경찰관 대다수는 여경 폄하 여론에 대해 “적절하지 않은 평가”라는 목소리를 냈다. 서울의 한 남성 경위는 “피해자 보호와 여성 피의자 검거 등 여성 경찰관들이 역할을 해야 하는 분야가 경찰 내부에서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과거 물리력을 동원해 범인만 검거하면 끝이었던 때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 경감도 “지구대에서 저 정도로 주취자를 제압하는 것은 남성 경찰관도 하기 힘든 일”이라며 “이 때문에 남성 경찰관도 지구대나 파출소 근무를 기피하는데, 저 여성 경찰관은 이미 구로동 일대 지구대에 근무한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경찰관들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도 보였다. 서울의 한 남성 형사는 “강력팀이나 형사팀에 여성 경찰관이 배치되면 현장에 있는 경찰관들의 반응이 그리 좋지는 않다”며 “힘이 차이가 나다 보니 100% 파트너를 신뢰할 수 없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남성 경위는 “여성 경찰관들이 내근직을 선호하다 보니 일부 남성 경찰관 사이에서 ‘그러니 현장을 제대로 못 챙기지’라는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라며 “비단 이번 제압 모습이 아니라 평소에 속으로만 생각했던 것이 이번 일을 계기로 표출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치안 전문가로서 역할 다 해야" 
지난 1988년 1월 순경으로 입문해 지난 2017년 12월 총경으로 승진한 제주경찰청 김영옥(55) 여성청소년과장은 “이번 여경 논란은 단순히 여경에 대한 문제라기보다는 국가 공권력 약화가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대림동 사건처럼 술 취한 남성을 상대하려면 보통 남성 경찰관도 2~3명 정도가 협력해야 한다”며 “남녀 경찰관 모두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는 앞으로의 모습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성 최초로 치안정감을 지낸 이금형 서원대 석좌교수는 "남녀 갈등 이런 식으로 '대림동 여경' 논란을 볼 게 아니라, 경찰의 업무 특성이 여성이 하든 남성이 하든 힘든 업무라는 것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길 바란다"며 "경찰도 남녀 할 것 없이 치안 전문가로서 전문성을 강화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시민들도 공동체의 치안을 강화하고 지키기 위해 경찰에게 힘을 보태주면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연·최충일·이은지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