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2곳만 언급해 5곳 다 폐기하라 요구"

중앙일보 2019.05.20 18:21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산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산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지난 2차 북ㆍ미 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 내 핵시설 5곳(site) 중 1~2곳만 폐기하려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보유를 허용치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북한까지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전쟁으로 가길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 전쟁은 경제를 해치고 무엇보다 사람을 죽게 한다”고 한 뒤, 하노이 2차 정상회담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그는 “(북한에서) 줄곧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이 발사됐다”며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2차) 정상회담이 열렸던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하노이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여러 차례 언급했던 내용이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당시 김 위원장과 나눴던 이야기를 더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핵시설) 1∼2곳을 없애길 원했다. 그렇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나머지 3곳은 어쩔 것이냐’고 했다. ‘그건 좋지 않다. 합의를 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며 회담 결렬 이유를 설명했다.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 개발 상징인 영변의 불능화와 함께 추가적 핵 폐기인 이른바 ‘영변 +α’를 원했지만 북한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에선 미국이 파악한 북한의 핵폐기 대상(site)으로 ‘5곳’이라는 구체적인 숫자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5곳이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기존에 알려진 북한 핵시설과 미국이 별도로 파악해 놓은 시설이 5곳에 담겨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북핵ㆍ미사일 전문가인 김진무 숙명여대 겸임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사이트(site)라는 표현을 쓴 것을 고려하면 핵물질 생산시설일 가능성이 크다”며 “영변의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과 영변과 강선 발전소 인근의 고농축 우라늄 농축 공장 등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영변 핵단지에서 북서쪽에 인접해 있는 분강 지하 단지도 대상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전직 고위 당국자는 “영변 핵 시설이 있는 지명이 분강인데 분강 일대엔 영변 단지와 별도의 지휘 계통으로 관리되는 우라늄 공장이 있으며 북한에선 이를 분강단지로 부른다”고 귀띔했다. 고농축 우라늄을 분리해 내는 원심분리기의 경우 영변 단지보다 분강 단지가 더 대규모라는 정보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 “그들은 지난 2년 동안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며 “차트를 보면 실험 24건, 22건, 18건(연도별 미사일 발사 시험 횟수로 추정), 그리고 내가 취임하고 나서 잠깐은 꽤 거친 말을 주고받는 시기가 있었다. 그러곤 실험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해선 “핵무기를 갖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싸우길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란과 같은 상황이 있다면 그들의 핵 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