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박쥐' 민주당, 차라리 '퀴어 당'으로 커밍아웃하라"

중앙일보 2019.05.20 12:53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서울퀴어(성소수자)퍼레이드 참여단이 당내 행사 참여자들을 모집하는 것과 관련 "민주당은 차라리 퀴어당으로 커밍아웃하라"고 지적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 축제는 과도한 노출과 노골적인 행동, 선정적인 문구들로 논란이 되어 온 행사"라며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민주당은 당원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인 만큼 금지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까지 밝혔다"고 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동성애 문제는 단순한 찬반문제를 넘어 법조계, 종교계, 의학계 등에서도 결론을 내지못하고 있는 매우 민감한 문제"라며 "때문에 국민의 눈치를 보고 표를 의식해야 하는 '박쥐' 정치인은 찬성도 반대도 하지 못하고 늘 애매모호하게 대처해 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표적인 예로 문재인 대통령이 있었다"며 "2017년 당시 문재인 후보는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동성애에 대해 '반대한다'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바로 이틀 후 '군 내 동성애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2010년 문재인 후보 팬카페에 올라온 문 후보의 '백문백답'에서는 '동성혼도 허용돼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샀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오락가락 대통령을 배출한 당 답게 이번에도 민주당은 '박쥐당' 행세를 하며 은근슬쩍 넘어가려고 하는 모양새"라며 "반대하는 국민의 환심도 얻고 싶고, 찬성하는 국민의 지지도 얻고 싶다면 차라리 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 낫다"고 비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