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청소년 자전거 사고

청소년 자전거 사고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의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 비율이 성인보다 3배 높고,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머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는 총 4만 6635명이다.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은 36.2%로 나타났다. 이는 성인의 자전거 사고율 12.3%보다 3배 높은 수치다. 전체 자전거 사고율인 17.2%와 비교해도 2배 이상 높다.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소아·청소년 환자 중 46.8%가 외상성 머리 손상을 입었다. 이들 중 사고 발생 시 헬멧을 착용했던 소아·청소년 환자는 4.6%에 그쳐 대부분 헬멧을 미착용(70.3%)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자전거 사고는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에 사고가 더 많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안전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안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