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탁현민 “김정숙 여사 깎아내리려는 의도 참 못됐다”

중앙일보 2019.05.19 17:5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러 입장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러 입장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이 19일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일부러 악수하지 않았다는 민경욱 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황당한 의미 부여”라고 비판했다.  
 
탁 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상 행사 참석 전후 대통령과 여사님의 동선은 전열의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이 난다”며 “이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시게 되는데 앞선 대통령의 이동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를 하지 못할 때가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악수를 마친 대통령님이 여사님을 기다리고 서 계실 때도 종종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사님과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일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하여 대통령님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그 의도가 참 못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8일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은 고의적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그는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김 여사의 사진을 올리며 “김정은과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하는 분이 황 대표께는 악수도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쳤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