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우리가 역사 부정하고 5·18정신 폄훼? 지적 바람직 안해”

중앙일보 2019.05.18 11:02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기인 18일 “5·18은 대한민국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돼야 한다. 더이상 갈등과 반목을 부추기는 소재로 활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리를 향한 광주 시민들의 부정적인 목소리도 잘 알고 있지만, 반대하는 국민도, 지지하는 국민도 모두 함께해야 할 국민”이라며 “5·18 관련 징계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39년 전 오늘, 대한민국 광주에서 너무도 큰 희생이 있었다”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삼 대통령은 1993년 5월 13일 특별담화를 통해 문민정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에 있는 정부라고 선언했으며, 5·18 민주묘역을 조성할 것을 지시했다”며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 대변인은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평범한 시민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자유를 지켜내기 위해 다른 누구보다 목소리를 높여온 것이 자유한국당”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며,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