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와칭] 일드 입문하려면 심야식당은 보고 가셔야죠

중앙일보 2019.05.17 15:15
"하루가 끝나고 사람들이 귀가를 서두를 무렵, 나의 하루는 시작된다. 영업 시간은 밤 12시에서 아침 7시. 사람들은 이곳을 '심야 식당'이라 부른다. 손님이 원하는 메뉴가 있으면 가능한 만들어 주는 게 영업 방침이다. 손님이 오냐고? 그게, 꽤 온다니까."


제목 심야식당(深夜食堂)
주연 코바야시 카오루 오다기리 죠 고아성 외 
관람등급 15세 
관람방법 넷플릭스 시즌1, 왓챠 시즌 1~2 
평점 왓챠 4, IMDb 8.7, 로튼토마토 83%
 

watchin'
와칭은 중앙일보 뉴스랩이 만든 OTT 전문 리뷰 서비스입니다. 넷플릭스 리뷰만 모아놓은 곳, 믿을 만한 영드·미드 추천을 찾으신다면 watching.joins.com으로 오세요. 취향이 다른 에디터들의 리뷰를 읽고, 나만의 리뷰도 남겨보세요. 리뷰를 남긴 분들 중 1000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쿠폰을 쏘는 오픈 이벤트도 진행중입니다.

주소창에 붙여 넣으세요~ 넷플릭스 리뷰는 와칭 watching.joins.com

줄거리
위와 같은 독백으로 시작하는 일드 입문용 추천 드라마. 과거가 수상한(?) 마스터가 운영하는 식당 메시야. 사회 어디서도 반기지 않는 조폭, 스트리퍼, 도박꾼, 한물간 가수 같은 사람들이 모여 먹고 마시며 또 서로를 위로한다. 매 화 일본인들의 소울푸드가 등장. 음식마다 사연 있고, 사람마다 사연 있다. 마스터는 묵묵히 들어주고 또 요리할 뿐.  
 
이런 와친에게 추천
·하루를 마음 따뜻하게 마무리하고 싶다면
·일본인의 생활과 그들의 소울푸드가 궁금하다면
 
이런 와친에겐 비추
·일드 특유의 호들갑스런 정서가 좋았다면
·잔잔한 드라마는 졸려! 族 
 

아래부터 스포 주의!

 
애달픈 서민의 삶
소외되어 있어도 괜찮아요, 여기서 우린 혼자가 아니니까. [사진 넷플릭스]

소외되어 있어도 괜찮아요, 여기서 우린 혼자가 아니니까. [사진 넷플릭스]

화려한 신주쿠의 뒷골목에 위치한 메시야. 하지만 고된 하루를 마치고 밤 12시 넘어 겨우 배를 채우러 오는 이곳은 조금도 화려하지 않다. <심야식당>은 담담하게 사회에서 소외된 인생들의 하루하루를 그려낼 뿐 과장하고 강요하지 않는다. 그래서 보기에 편안한데, 편안하면서도 한 화를 다 보고 나면 왠지 마음이 짠하다. 아주 옛날 드라마인 <서울의 달>이 떠오르는, 그런 류의 구슬픈 애환이다. 
 
소울푸드
얇게 썬 햄을 튀겨낸 햄커틀릿. 우리로 치면 '햄계란부침' 같은 음식일까. [사진 넷플릭스]

얇게 썬 햄을 튀겨낸 햄커틀릿. 우리로 치면 '햄계란부침' 같은 음식일까. [사진 넷플릭스]

문어비엔나소시지, 오므라이스, 돈지루, 니쿠쟈카, 탄멘. <심야식당>에 등장하는 음식들은 전부 평범한 일본 가정 식탁에 올라올 만한 것들 뿐. 우리로 치자면 된장국, 봄나물, 콩국수 같은 음식일까? 매 에피소드 마지막엔 간단한 레시피가 소개되니 참고하자. (물론 보고 따라할 순 없다.) 
 
갑자기 한국?
깜짝 놀라는 에피소드. [사진 넷플릭스]

깜짝 놀라는 에피소드.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버전으로 새로 제작되면서 <설국열차>와 <옥자>에 출연했던 배우 고아성의 에피소드가 생겼다. 돈을 벌기 위해 술집접대부로 일하는 한국 여성과 사랑에 빠진 일본 남자의 이야기. 잠깐 한국 여성 비하 논란도 일었던 바 있으나, 유흥1번지 신주쿠에 위치한 식당 특성 상 등장인물들이 죄다 스트리퍼며 게이바 사장, 조폭 등의 직업이라 그런 설정이 됐다는 설명이 나오며 일단락됐다. 과거엔 일본에서 유흥업소에 종사하는 한국 여성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당신의 일본은? 
갑자기 분위기 오다기리 죠. [사진 넷플릭스]

갑자기 분위기 오다기리 죠. [사진 넷플릭스]

이제까지 우리는 독하고 집요하며 때로는 염치없고 냉정한 일본인들을 미디어에서 봐 왔다. 일드 입문자라면, 이 작품은 당신에게 조금 다른 일본인들의 면모를 보여줄 것. 아무것도 터놓지 않는 듯 하다 갑자기 깊은 얘기를 쏟아내고, 좌절하면서도 울거나 화내지 않고, 서로 간섭하거나 참견하지도 않는다. (그러면서도 남 얘기 하는 것을 참 좋아한다!) 불륜에 대한 인식이 관대하고, 또 일찌감치 남녀 간 순수한 사랑을 중시하는 듯 하면서도 경제력을 따지는 면모도 엿볼 수 있다. 
 
시즌2가 끝?
아니다. 사실 우리가 넷플릭스에서 본 건 일본의 시즌4버전. 다른 시즌도 열심히 노력하면(?) 관람할 수 있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watching.joins.com 와칭에서 더 많은 리뷰를 만나보세요.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