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올스타급 활약인데...예상 명단에는 없는 류현진

중앙일보 2019.05.17 14:07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올해 무시무시한 투구로 메이저리그를 놀라게 하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도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후보라고 호평하고 있다. 그런데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명단에는 언급되지 않았다. 
다저스 투수 류현진. [AP=연합뉴스]

다저스 투수 류현진. [AP=연합뉴스]

 
MLB닷컴은 17일(한국시간)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예상 라인업을 공개했다.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에서 수비 포지션별 선수 1명과 선발투수, 구원투수 1명씩을 선정했는데, 내셔널리그 올스타 선발투수로는 류현진 대신 존 레스터(시카고 컵스)를 꼽았다. 
 
MLB닷컴은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 루이 카스티요(신시내티 레즈), 헤르만 마르케스(콜로라도 로키스)에게 미안하지만, 레스터는 (아메리칸리그의)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보다 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레스터는 올 시즌 규정 이닝을 채우지는 못했다. 현재 7경기에 출전해 38과 3분의 2이닝을 던져 3승 1패, 평균자책점 1.16을 기록 중이다. 데이비스는 5승(평균자책점 1.54), 카스티요는 4승 1패(평균자책점 1.76), 마르케스는 4승 2패(평균자책점 3.80)다.
  
류현진은 올 시즌 8경기에서 완봉승 포함 5승 1패, 평균자책점 1.72를 기록하고 있다. 다승 2위이자 평균자책점 2위다. MLB닷컴에서 언급한 후보들에 비해 전혀 밀리지 않는다. 그런데 후보 선수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나선 선수는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였다. 슈어저는 지난해 5월까지 9승을 올리며 평균자책점은 2점대로 활약했다. 류현진이 계속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MLB닷컴의 예상을 뒤집을 수도 있다.  
 
2013년 빅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아직 올스타전에 참가한 적이 없다. 앞서 2001년 박찬호, 2002년 김병현, 지난해 추신수(텍사스) 등 한국인 3명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오는 7월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