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노인의 나라' 日 "70대 인구중 치매 비율 6% 낮추자" 목표 설정

중앙일보 2019.05.17 11:55
 “70대 인구에서 치매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2025년까지 6% 낮추겠다.”  
‘초고령 사회’ ‘노인의 나라’일본이 치매 환자를 줄이는 구체적인 수치 목표를 처음으로 제시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일본의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에서 치매 노인들이 손님들에게 서빙을 하고 있다. 치매 노인들이 주문과 다른 엉뚱한 음식을 가져와도 불평하는 손님은 한명도 없다. [사진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 실행위원회 페이스북]

일본의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에서 치매 노인들이 손님들에게 서빙을 하고 있다. 치매 노인들이 주문과 다른 엉뚱한 음식을 가져와도 불평하는 손님은 한명도 없다. [사진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 실행위원회 페이스북]

 
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6일 이런 내용이 담긴 새로운 ‘치매 대강’초안을 발표했다.
 
2019년부터 2025년까지의 기간동안 정부가 실시할 치매대책을 종합한 내용이다.
 
2025년엔 제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7∼49년에 태어난 일본의 베이비부머 세대, ‘단카이 세대’ 전원이 75세 이상이 된다.
 
일본 정부가 치매 환자 비율 목표를 70대에 설정한 이유다.
 
70대에서의 치매 발병 연령을 향후 10년간 1년 정도 늦추는 게 목표, 이렇게 되면 70대 전체 인구중 치매 환자의 비율을 2025년까지 6% 2029년까지 10% 낮출 수 있다는 게 일본 정부의 구상이다.
 
2018년 현재 고령자 중 치매 환자의 비율은 14.7%다.  닛케이는 “현재는 70대 초반에서 3.6%, 70대 후반에선 10.4%인데, 이를 2025년까지 각각 3.4%와 9.8%로 낮추겠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그 대책으로 고령자의 사회적 교류를 늘리고, 운동부족을 개선하는 '예방 조치'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일본의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에서 치매 노인들이 손님들에게 서빙을 하고 있다. 치매 노인들이 주문과 다른 엉뚱한 음식을 가져와도 불평하는 손님은 한명도 없다. [사진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 실행위원회 페이스북]

일본의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에서 치매 노인들이 손님들에게 서빙을 하고 있다. 치매 노인들이 주문과 다른 엉뚱한 음식을 가져와도 불평하는 손님은 한명도 없다. [사진 '주문을 잘못 알아듣는 식당' 실행위원회 페이스북]

 
시민농원이나 스포츠 교실, 대학 공개강좌 등을 활용해 특히 고령자들의 '외출'을 늘리겠다는 생각이다.
 
정부의 구상대로라면 이런 외부 활동에 참여하는 고령자의 비율이 2017년 4.9%에서 2020년 6%, 2040년 15%로 늘어나게 된다. 
 
예방활동과 함께 ‘치매 환자와 지역사회의 공생’도 강조된다.
 
예를 들어 고령때문에 자동차 운전 면허를 반납하는 고령자들의 이동수단 확보를 위해 산간지역 등에서 자동운전차량에 의한 이동 서비스를 확충하는 것 등이 대책에 포함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 추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 환자의 수는 2015년 시점에서 약 520만명으로 65세이상 전체 인구의 16%를 차지했다. 2025년엔 '700만명, 2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