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아 “한센병 부적절한 비유…환자·가족에게 사과”

중앙일보 2019.05.17 11:47
한센병 막말 파문을 일으킨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센병 막말 파문을 일으킨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한센병을 인용한 데 대해 17일 사과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부적절한 비유로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들에게 심려 끼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건 전적으로 역사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며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함은 행여나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다.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게 또 진심을 다 해 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의 언어가 맥락으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원내대변인은 지난 16일 오후 한 방송 대담 프로그램에서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그것(상처)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같은 방송에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을 두고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하자, 김 원내대변인은 “그렇다 치면 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한센병을 언급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