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한국 지지율차 13.1%P···응답 53% 文 찍은 사람

중앙일보 2019.05.17 00:04 종합 10면 지면보기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3~15일 실시해 16일 발표한 주간 정례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8.9%, 부정은 45.8% 였다.  
 
이번 조사에선 정당 지지율이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민주당이 43.3%의 지지율로 자유한국당(30.2%)을 13.1%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지난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지난 주 같은 조사에서 1.6%포인트(민주당 36.4%, 한국당 34.8%)로 좁혀진 양당 차이와 큰 차이가 나서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번 조사에선 지난 대선때 지지후보도 물었다. 중앙일보가 리얼미터의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응답자 1502명 중 문재인 후보를 찍었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53.3%인 800명이나 됐다. 홍준표 후보는 195명(13.0%), 안철수 후보는 175명(11.7%), 유승민 후보는 84명(5.6%), 심상정 후보는 63명(4.2%)였다. 그외 기권이 110명(7.3%), 모름·무응답이 41명(2.7%)이었다.

 
이는 지난 대선때 전체 유권자 대비 득표율(분모에 기권자도 포함한 수치)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체유권자 4247만9710명으로부터 1342만3800표(31.6%)를 얻었다. 이를 이번 조사에 대입하면 조사대상 1502명중 문 대통령 투표자는 475명이지만, 리얼미터 조사에선 800명이 나왔다.

 
반대로 이 조사에서 홍준표·안철수 후보 투표층은 실제보다 적었다. 홍 후보는 대선 때 785만2849표를 얻어 전체 유권자 대비 득표율 18.5%였다. 리얼미터 조사대상 1502중 278명에 해당한다. 이번 조사에서 홍 후보를 찍었다는 응답자는 195명(13.0%)에 불과했다. 안 후보도 699만8342표로 득표율 16.5%였지만 이번 조사에선 1502명중 175명(11.7%)만 투표했다고 답했다. 결국 문 대통령 지지층의 여론은 실제보다 과대반영되고, 홍준표·안철수 후보 지지층의 여론은 실제보다 과소 반영된 셈이다.

 
다만 이런 결과가 조사설계를 의도적으로 왜곡했다고 볼 순 없다는게 여론조사업계의 의견이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애초부터 여론조사 응답층은 대통령 지지층이 많다. 본인이 원한 후보가 당선된 것이 아니면 조사에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인데, 특히 문재인 정부에선 보수층이 의견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경향이 심해진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청한 한 조사전문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지난 대선때 누구를 찍었냐’고 물으면 항상 현직 대통령을 찍었다는 답변이 실제보다 훨씬 많이 나오는 경향이 있었다. 한국적 특수성으로 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