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KIA는 졌다, 김기태 감독 떠나는 날까지…

중앙일보 2019.05.17 00:03
김기태(50) 감독이 떠나는 날까지 KIA 타이거즈는 졌다.  
 
16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사퇴를 선언한 KIA 김기태 감독이 마지막 홈경기에 나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사퇴를 선언한 KIA 김기태 감독이 마지막 홈경기에 나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KIA는 1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 홈 경기에서 3-6으로 지면서 6연패에 빠졌다. 4연승을 달린 KT는 7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최하위인 KIA는 공동 8위가 된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와 승차가 3.5경기 차가 됐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김 감독은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발표를 했다. 16일 경기가 김 감독이 KIA 유니폼을 입고 팀을 지휘하는 마지막 경기였다. 17일 대전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 원정 경기부터는 박흥식 퓨처스 감독이 감독 대행을 맡은 예정이다. 
 
그런데 김 감독이 떠나는 날까지 KIA 선수들은 고개를 숙였다. KIA 선발 홍건희는 3회부터 5회까지 매 이닝 홈런을 허용하며 5이닝 6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3회 초 2사에서 KT 강백호에게 투런 홈런을 맞은 그는 4회 초에는 황재균에게 투런포, 5회 초에는 로하스에게 투런포를 내줬다. 반면 KIA 타자들은 KT 선발 이대은을 상대로 안타 3개만 치는 등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KIA 타자들은 6회 말부터 힘을 내기 시작했다. 이명기가 2사 만루에서 볼넷으로 1점을 올렸다. 7회 말에는 KT의 바뀐 투수 손동현을 상대로 선두타자 박찬호와 이창진이 연속 안타를 치고 나갔다. 윤해진도 상대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안치홍의 땅볼과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2점만 뽑는데 그쳤다.  
 
KIA는 2017년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둔 강팀이다. 하지만 지난해 5위로 가까스로 포스트시즌을 치르면서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올 시즌 전 스프링캠프부터 부상자가 속출했고, 외국인 선수 농사에도 실패하면서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김 감독은 떠나지만 KIA가 반등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프로야구 전적(16일)
▶KT 6-3 KIA ▶LG 3-2 롯데 ▶SK 2-5 NC
▶삼성 1-4 두산 ▶키움 6-15 한화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