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추신수, 시즌 5호포…200홈런까지 6개 남았다

중앙일보 2019.05.16 13:27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4일 만에 시즌 5호 홈런을 터뜨렸다.
 
9회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추신수(왼쪽). [AP=연합뉴스]

9회 홈런을 치고 홈으로 들어오고 있는 추신수(왼쪽). [AP=연합뉴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5-1로 앞선 9회 초 첫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상대 우완 불펜 글렌 스파크먼의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날렸다. 지난 5월 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14일 만에 나온 5호 홈런이다. 이로써 추신수는 빅리그에서 개인 통산 194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200홈런까지 6개만 남겨 두고 있다. 
 
추신수는 이날 1회와 3회 몸에 공을 맞아 출루했다. 5회는 삼진, 7회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안타를 하나도 추가하지 못하는 듯 보였지만 9회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이날 추신수는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7에서 0.288(146타수 42안타)로 조금 올랐다. 출루율도 0.386에서 0.392로 상승했다. 텍사스는 캔자스시티를 6-1로 꺾고 5연패를 탈출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