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가려면 '황의 생각' 밝혀라”…민주당,5·18로 '황교안 때리기'

중앙일보 2019.05.16 12:4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당 회의에서 “5ㆍ18의 시간은 진보만의 시간이 아니라 보수도 마땅히 존중해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에 “징계 절차 마무리와 재발 방지 마련을 약속해야 광주를 찾을 수 있다. 황교안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5ㆍ18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이틀 앞두고 민주당에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 쏟아졌다. 5ㆍ18 망언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와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참여하라고 촉구하면서 황 대표의 결단을 요구했다. 전날 바른미래당이 오신환 원내대표 체제로 바뀌어 패스트트랙 정국이 꼬일 수 있는 복잡미묘한 상황에서 5ㆍ18로 ‘황교안 때리기’에 집중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에 이어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 축하드린다. 원활한 소통과 합리적 국회 운영을 기대한다”면서 국회 정상화와 추경 통과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황 대표와 한국당은 5ㆍ18 이전에 진상조사위가 정상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 광주 시민과 5월 영령 앞에 제1야당에 걸맞은 역사 인식과 책임감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신경민 의원은 “진정한 야당 대표라면 국가보훈처의 초청 때문이 아니라, 황의 생각, 황의 대책, 황의 계획을 밝히고 광주에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미 군 정보 요원이었던 두 분의 최근 증언은 5ㆍ18이 신군부의 국민학살 만행이며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비롯한 신군부의 기획이라는 게 골자”라면서 “한국당 지도부는 전두환 보안사령관과 민정당으로 이어져 온 과거의 무거운 굴레에서 벗어나라고 조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장ㆍ허장환 씨의 증언으로 더욱더 움직일 수 없는 사실로 되어가고 있는 광주 학살에 대해 정말 진정성 있게 뭔가 언급을 해야 한다”면서 “사죄를 하든지 진상규명에 앞장서겠다는 언급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에게도 “적어도 정치지도자라면 공개적으로 기념식에 참여하는 취지에 맞는 언급을 해야 한다. 그래야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39년 전 신군부의 ‘살육 작전’으로 목숨을 잃은 망자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루빨리 진상을 규명하는 일이다. 자유한국당도 이 일을 회피할 수는 없을 것이다”면서 “물병을 맞더라도 기념식에 가야 한다고 몽니를 부리는 황교안 대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야 한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에 합당한 처벌을 새롭게 다짐하는 일이다”고 논평했다. 이어 “황 대표는 반드시 5·18 망언자들을 사전에 징계하고 기념식에 참석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고서 광주 영령들을 무슨 낯으로 보려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날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은 5ㆍ18 망언 국회의원(김진태·김순례·이종명)에 대한 징계가 늦어지는 것에 대해 사과하고 절차 진행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박정 의원은 “아직도 국회 윤리특위는 지난 3월에 상정되었던 5ㆍ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징계건을 논의 못 하고 있다. 야당은 윤리심사 자문회의 정상화 없이는 징계 절차에 돌입하지 못한다는 종래의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갑석 의원은 “광주시민들은 5ㆍ18 영령들이 폄훼되고 모욕받는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 분노로 가득 찬 39주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호 의원은 “결과적으로 윤리특위가 5ㆍ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지연시킨 꼴이 됐다. 5ㆍ18이 지나간다고 망언 문제가 없던 일로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승현·이우림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