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빚 못갚는 자영업자 늘었다

중앙일보 2019.05.16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의 상승세가 심상찮다. 경기 둔화의 여파로 올해 들어 지방을 중심으로 연체율이 크게 뛰었다. 금융당국은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과 가계대출이 연쇄 부실화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출 연체율 4년 만에 최고 수준
수도권보다 지방 상승세 뚜렷
음식·숙박업 취약, 평균 웃돌아

15일 금융위원회는 ‘가계·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고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1분기 말 금융권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는 405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평균 연체율은 0.75%로 지난해 말(0.63%)보다 0.12%포인트 올랐다. 1분기 말 연체율로는 저축은행 사태(2011년)의 여파가 남아있던 2015년 1분기(1.09%) 이후 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자영업자 연체율은 보험을 제외한 전 금융업권에서 올랐다. 특히 유독 지방에 있는 금융회사 연체율이 눈에 띄게 상승했다.  
 
저축은행 중에서도 수도권은 소폭 상승에 그쳤지만(3.7→3.85%), 지방은 연체율이 확 뛰었다(6.12→7.75%).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경기에 민감하다. 지방일수록 연체율 상승세가 뚜렷하다는 것은 그만큼 지방에 지역경기가 어려운 곳이 많다는 뜻이다.
 
제조업, 부동산·임대업, 도소매, 음식·숙박, 보건·사회복지 등 전 업종에서 연체율이 올라갔다. 특히 음식·숙박업은 평균 연체율이 1%를 웃돌며 가장 연체에 취약한 업종으로 나타났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금융회사가 지난 수년간 개인사업자 대출을 가파른 속도로 늘리는 과정에서 상환능력 심사가 느슨하게 이뤄졌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하지만 “지방은행과 제2금융권의 손실흡수능력이 양호해 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연체율이 오르고는 있지만 과거 저축은행 사태처럼 금융회사 부실로 번지진 않을 거란 예상이다.
 
보통 자영업자는 사업을 위해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을 모두 받는다. 두 대출 간 상관관계가 크기 때문에 자칫 건전성이 일시에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금융위는 이를 관리하기 위해 대출-업권 간 연계성 분석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