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사건 발단’ 김상교, 성추행 혐의로 송치…경찰 폭행의혹은 ‘혐의없음’

중앙일보 2019.05.15 13:53
버닝썬 게이트 신고자인 김상교씨. 김경록 기자

버닝썬 게이트 신고자인 김상교씨. 김경록 기자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의혹의 발단이 된 김상교(29)씨 폭행 사건과 관련, 경찰이 김씨를 폭행한 클럽 영업이사 등 3명을 송치할 예정이다. 다만 경찰이 폐쇄회로(CC)TV 등 증거를 인멸하고 김씨를 폭행한 의혹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또한 수사 과정에서 김씨가 여성들을 성추행하고 클럽 보안요원을 폭행한 등의 사실도 함께 확인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기기로 했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 영업이사 장모씨 등 2명을 폭력행위처벌법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최초 폭행자인 손님 최모씨를 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사 장씨와 가드팀장 장모씨, 최모씨 등은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김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사실을 시인한 영업이사 장씨와 달리 가드팀장 장씨는 김씨를 말렸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가드팀장도 영업이사와 함께 김씨를 폭행했다고 봤다.
 
최씨 역시 김씨가 자신의 일행을 추행해 시비가 붙자 김씨를 때렸다며 혐의를 시인했다. 그러나 경찰은 폭행 일시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 등과는 다르고, 이들 사이에 공모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폭행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김씨로부터 공동상해 혐의로 고소당한 나머지 클럽 가드 6명에 대해서는 폭행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 등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불기소 의견 송치했다.
 
또한 경찰은 사건 당시 소란을 말리는 클럽 가드를 때리고(폭행) 클럽 집기를 집어 던진 혐의(업무방해), 여성 손님 3명을 추행한 혐의 등으로 김씨를 기소 의견 송치할 예정이다.
 
김씨는 이중 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부인해왔으나 경찰은 당시 동선과 행동,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 클럽 내 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미루어 볼 때 피해 진술을 한 여성 4명 중 3명에 대해서는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나머지 4명 중 1명에 대해서는 CCTV 영상이 존재하지 않는 등 증거가 불충분해 불기소 의견 송치하기로 했다.
 
한편 경찰은 김씨가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지구대 내 CCTV 및 순찰차 블랙박스 증거인멸’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을 달았다.
 
경찰은 순찰차 블랙박스와 지구대 CCTV 영상 등의 위·변조 여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감정 의뢰하는 한편, 블랙박스·CCTV 납품 업체 직원과 경찰 10명을 조사하고 촬영물을 저장한 컴퓨터를 분석했으나 편집·조작 흔적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 경찰은 당시 출동한 역삼지구대 경찰관으로부터 김씨가 폭행당했다는 국가인권위원회 진정과 관련해서는 “영상 분석과 해당 경찰관 4명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검사 결과 등을 종합할 때 폭행 등 혐의를 인정하기 어려워 입건하지 않고 내사종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행범 체포 과정에서 미란다원칙을 늦게 고지하는 등 절차상의 문제가 있었고, 호송 과정에서도 부적절한 행위가 발견됨에 따라 해당 경찰관에 대해 청문감사관에 통보하기로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