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지웅 악성림프종 완치 판정…"암 없다"며 심경 글 게재

중앙일보 2019.05.14 23:59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악성림프종 투병을 했던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암 일정이 끝났다"며 "이후 진행한 검사에서도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한다. 머리털도 눈썹도 다시 자라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할머니를 위해 네잎클로버를 하나씩 모아 앨범을 만들었다가 이제는 형에게 필요할 것 같다며 보내준 분의 마음을 기억하고 있다"며 "가장 힘들 때 제 글로 다시 일어설 힘을 얻었다며 이제 자신이 도움을 주고 있다던 분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런 격려와 응원을 받아도 될만큼 좋은 인생을 살지 않았던 것 같다. 노력은 했었는데 닿지 못했다"면서 "병실에 누워있는 내내 그것이 가장 창피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운동을 해도 괜찮다는 것이 기뻐서 매일 운동만 한다"며 "빨리 근력을 되찾고 그 힘으로 버티고 서서 격려와 응원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좋은 어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며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하 허지웅 인스타그램 글 전문.
항암 일정이 끝났습니다. 이후 진행한 검사에서도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합니다. 머리털도 눈썹도 다시 자라고 있습니다. 
할머니를 위해 네잎클로버를 하나씩 모아 앨범을 만들었다가 이제는 형에게 필요할 것 같다며 보내준 분의 마음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장 힘들 때 제 글로 다시 일어설 힘을 얻었었다며 이제 자신이 도움을 주고 싶다던 분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런 격려와 응원을 받아도 될 만큼 좋은 인생을 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노력은 했었는데, 닿지 못했습니다. 병실에 누워있는 내내 그것이 가장 창피했습니다.  
당장은 운동을 합니다. 운동을 해도 괜찮다는 것이 기뻐서 매일 운동만 합니다. 빨리 근력을 되찾고 그 힘으로 버티고 서서, 격려와 응원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좋은 어른이 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