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5·18기념식, 이번 정부 보훈처 초청받았다”

중앙일보 2019.05.14 22:1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옆 한 카페에서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옆 한 카페에서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여부에 대해 “이번 정부의 국가보훈처에서 오라고 초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4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 중식당에서 연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광주 지역에서 (황 대표에게) 오지 말라고 요구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5·18 39주기 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는 황교안 대표의 5·18 국가 기념식 참석과 극우단체의 기념일 전후 광주 집회 반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단체는 이날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9주년를 앞두고 광주는 그 어느 해보다 참담한 심정”이라며 “역사적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음에도 진상조사는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어 “상황이 이러함에도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하도록 훈령을 개정했던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도 법 제정도 가로막고 있고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커녕 당당하게 5·18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며 “망언 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합의하지 않는 한 광주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생투쟁 대장정’ 일정으로 이날 충청권을 찾은 황 대표는 청주와 대전 간담회장 앞에서 있었던 민주노총 조합원 항의 상황에 대해 “정당한 의견 제시라면 전폭적으로 지지하겠으나, 비민주적인 방법으로 (자유한국당 해산 같은) 주장을 펼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며 “대전시민과의 의식과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황 대표를 포함한 ‘5당 대표 회동’ 입장을 재확인한 것에 대해선 “(5당 대표 회동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정말 보여주기식 만남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 5당 대표를 만나고 싶으면) 저 만나고 다른 당 대표를 다 따로따로 보면 될 것”이라며 “닷새면 충분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내년 총선 전략에 대한 복안을 묻는 질문에 “좋은 정책을 만드는 대안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차근차근 잘 준비해 국민께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