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쟁해서 쿠릴열도 되찾자" 만취 발언 日의원, 결국 제명

중앙일보 2019.05.14 20:50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전쟁으로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되찾자"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일본 보수 정당 일본 유신회 소속 국회의원이 소속 정당에서 제명됐다.  
 
마이니치신문 등 현지 언론은 일본 유신회가 14일 오후 회의를 통해 '전쟁' 발언을 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穂高·35) 중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유신회는 마루야마 의원이 제출한 탈당 신고서를 수리하지 않고 제명 처분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반나절만이다. 
 
마루야마 의원은 당의 결정을 받아들이고, 무소속으로 의원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일본에서는 "전쟁을 하지 않으면 (쿠릴열도를) 되찾아 올 수 없다"는 마루야마 의원의 발언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쿠릴열도는 일본과 러시아의 영토 분쟁 지역으로 현재 러시아가 영유권을 확보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 11일 무비자 교류 방문단의 일원으로 쿠릴열도의 구나시리(國後) 섬을 방문했다가 동행인에게 "전쟁을 하지 않으면 (쿠릴열도를) 되찾아 올 수 없다"는 발언을 했다. 당시 마루야마 의원은 술에 취한 상태로 "전쟁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지 않다"는 동행인을 재차 몰아붙이며 "전쟁을 해서라도 쿠릴열도를 되찾아와야 한다"고 소란을 피웠다.
 
발언이 문제가 되자 그는 '사적인 대화'였다고 버텼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13일 밤 기자들에게 "정치가의 입장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전 주민들에 대한 배려도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당시 술을 많이 마셨다며 "부적절한 발언을 철회한다. 동행인은 전쟁에 반대한다고 말했고 나도 그렇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날 오전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 일본유신회 대표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郎) 오사카 시장은 "(마루야마 의원의 발언은) 국회의원으로서 선을 넘어섰다. 여태까지 북방영토 반환을 위해 힘써온 여러 사람의 행위를 짓밟는 발언"이라며 "당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제일 엄격한 처분을 내리고 싶다. 제명"이라고 말했다.
일본이 주장하는 영해와 배타적 경제수역(EEZ)-러시아와 분쟁을 일으키고 있는 쿠릴열도 남단 4개섬, 중국과 분쟁을 일으키고 있는 댜오위다오(센카쿠)열도, 오키노도리시마. [사진 중앙포토]

일본이 주장하는 영해와 배타적 경제수역(EEZ)-러시아와 분쟁을 일으키고 있는 쿠릴열도 남단 4개섬, 중국과 분쟁을 일으키고 있는 댜오위다오(센카쿠)열도, 오키노도리시마. [사진 중앙포토]

 
마루야마 의원의 발언이 알려지자 러시아 측에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러시아 상원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장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일 지사 회의에서 "러일관계 흐름 가운데 가장 심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일에 대한 유감을 밝히며 마루야마 의원의 발언은 일본 정부 입장과 전혀 다르며, 러일 협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쿠릴 4개 섬은2차 세계대전 승전국인 러시아의 실효 지배가 계속된 지 70년이 넘은 곳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1855년 러시아와 체결한 '러일 통호조약' 등을 근거로 이들 섬이 '고유영토'에 해당한다며 러시아에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