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서 치마 입은 남성들이 거리 활보한 까닭은

중앙일보 2019.05.14 19:44
치마 입은 대만 남학생들(가운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치마 입은 대만 남학생들(가운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대만에서 치마를 입은 남성들이 거리로 모여들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대만은 동성 간 혼인 합법화 특별법안의 의회 표결을 앞두고 지역 곳곳에서 관련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치마 입은 남성'은 관련 법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행사의 일부다.
 
대만 입법원(의회)은 오는 17일 토의를 거친 뒤 24일 동성결혼 특별법안의 표결을 진행한다. 만일 법안이 통과되면 대만은 아시아에서 처음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국가가 된다.  
 
대만의 동성결혼 논란은 1990년대부터 시작됐다. 특히 동성결혼 허용을 주장해온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2016년 5월 집권하면서 이러한 요구도 고조됐다.
 
이러한 가운데 대만 최고법원은 2017년 5월 동성결혼을 금지한 민법의 혼인 규정을 위헌으로 결정하고 2년 내 관련 법을 수정 또는 제정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대만은 지난해 11월 국민투표를 진행해 민법 외 다른 방식으로 동성 간 공동생활을 보장해야 한다는 항목을 통과시켰고, 행정원은 지난 2월 동성결혼 특별법 제정안을 정부 입법으로 마련했다. 
 
다만 지난해 국민투표에서는 투표자의 3분의 2가 이성간 결합만을 결혼으로 인정한 현행 민법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답하는 등 동성 간 혼인 합법화를 둘러싼 의견이 맞서고 있다. 
 
한편 동성결혼 합법화를 선거 공약으로 내걸었던 차이잉원 총통은 "스코틀랜드 남자들도 치마를 입는데 왜 대만 남자는 할 수 없는가?"라며 동성결혼 합법화에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치마입은 대만 남학생들(가운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치마입은 대만 남학생들(가운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