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3곳, 인천·광주·충남 1곳 새로 면세점 생긴다

중앙일보 2019.05.14 19:33
서울·인천 등에 새로 면세점이 생긴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보세판매장 제도운영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지자체별 추가 출점 특허 수를 결정했다. 구체적으로 대기업은 ▶서울 3개▶인천 1개▶광주 1개, 중소‧중견기업은 ▶충남 1개다. 서울은 중소‧중견 기업이 신청할 경우에는 별도 심사 후 추가로 특허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제주·부산은 1년 더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향후 입찰 공고와 관세청의 심사를 거쳐 이르면 연말쯤 최종적으로 시내면세점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서울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의 모습. [연합뉴스]

면세점을 늘리는 것은 예상됐던 수순이다. 기재부는 지난해 말 시내면세점의 특허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2019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고, 지난 2월 관세법을 개정해 진입 문턱을 낮췄다. 이에 따라 광역자치단체별 시내면세점은 매출이 전년 대비 2000억원 이상 늘거나,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 이상 증가하면 신규 특허를 발급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 활성화를 위한 조치다.
 
막상 면세점 업계는 신규 특허 허용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업자가 늘면서 업체 간 경쟁만 심화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재 서울 시내면세점은 2015년 6곳에서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난 13곳이다. 한화그룹이 운영하는 갤러리아면세점이 3년 만에 문을 닫는 등 시장 상황도 썩 좋지 않다. 여기에 롯데ㆍ신라ㆍ신세계 면세점이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 면세점 간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도 심화하고 있다.
 
특히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중국 보따리상(다이궁)에 의존하는 면세점 매출구조가 더욱 악화할 수 있다. 면세점 간의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면 이 보따리상을 유치하기 위해 지급하는 송객수수료만 올라간다는 것이다. 지난해 시내면세점이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해 쓴 송객수수료는 1조2767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면세점 관계자는 “매출은 늘고 있지만 면세점들의 수익성은 계속 악화하고 있다”며 “되려 면세점 업계의 구조조정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일부 대기업 면세점은 눈독을 들이고 있다. 장기적으로 중국의 한한령(限韓令ㆍ한류 제한령)이 풀리면 중국 관광객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사업장 수는 구매력의 척도로 업장이 많을수록 주요 브랜드와 협상에서 유리하다. 규모의 경제로 시장 장악력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현대백화점 면세점이 서울 특허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예상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강북권에 아직 면세점이 없기 때문이다. 현대백화점과 측은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추후 관세청 공고 등을 통해 입찰 자격이나 조건 등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본 뒤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