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버스요금 200원 인상”…브리핑 후 웃어보이는 김현미 장관과 이재명 지사

중앙일보 2019.05.14 18:07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오후 버스파업 사태 해결 방안과 관련해 국회에서 버스노조 파업과 관련한 긴급회의를 열고 버스요금 200원 인상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회의 직후 김현미 장관과 이재명 지사는 요금인상과 준공영제 추진 등의 내용이 포함된 지원책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불가피하게 버스 요금 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서 저희 도민들께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경기도지사가 말씀하셨듯이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정도 인상하는 문제를 말씀해주셨다. 충남, 세종, 경남 등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에 추진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과 이 지사는 브리핑이 끝난 뒤 카메라를 향해 웃어보이며 손을 잡았다. 영상은 이날 브리핑 장면이다.
한편 이날 경기도는 오는 9월께 일반 시내버스 요금은 200원(1250원→1450원), 직행좌석버스 요금은 400원 인상(2400원→2800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김한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