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우 전 수사관, 악성 댓글 단 아이디 4700개 무더기 고소

중앙일보 2019.05.14 16:13
김태우 전 수사관. [뉴스1]

김태우 전 수사관. [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자신에 관해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 4700여개 사용자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14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과 동부지검, 남부지검, 북부지검, 서부지검에 나눠 제출했고, 검찰은 이를 일선 경찰서에 수사 지휘했다.
 
지난 3월 가장 먼저 고소장을 접수한 중앙지검은 서초경찰서에 수사를 지휘했고, 서초서는 최근 1089개 아이디 사용자들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이어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말 동부지검에 984개 아이디 사용자, 남부지검에 975개 사용자, 북부지검에 863개 사용자, 서부지검에 814개 사용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이달 초 송파서·구로서·노원서·마포서에 각각 수사지휘를 했고, 경찰은 이중 내용이 악성이거나 상습성이 인정되는 댓글 등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접수된 악플러 아이디가 워낙 많아 내용 확인에만 수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하던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을 포함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김 전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은 지난달 그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 과정에서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월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 ‘꼴뚜기가 뛰니 망둥이도 뛰는 것’ 등의 발언을 한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을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