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가 멈춰서는 안 된다”…국토부 중재 나섰지만

중앙일보 2019.05.14 15:57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뉴스1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뉴스1

국토교통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정렬 2차관 주재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부단체장과 함께 버스 파업 대응을 위한 점검 회의를 열었다. 지난 9일에도 17개 지자체 부단체장을 모아 적극 중재와 조정에 나서달라고 당부한 데 이어 두 번째다.  
 

김정렬 2차관 주재로 점검회의
17개 광역자치단체 부단체장 참석
"대구에 이어 인천도 타결, 확산돼야"

버스노조가 예고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이 날 김 차관은 “그 어떤 경우라도 버스가 멈추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일부 합의가 이뤄지고 여건이 변하고 있는 만큼 지역별로 타결을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13일 대구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한 데 이어 이날 인천 버스노조도 파업을 철회했다. 이에 김 차관은 “지자체의 적극 중재를 통해 타 지자체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퍼지고, 노사 간 책임 있는 협상의 결실이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토부는 파업을 하루 앞둔 현재 각 지자체의 중재 상황과 파업 대비 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또 실제로 파업이 일어났을 시 파장이 큰 수도권 등 지자체에 대한 비상수송대책 준비상황도 살폈다.  
 
김 차관은 “파업이 예상되는 노선 하나하나, 투입 버스 대수와 운행횟수, 홍보 등의 계획을 세심하게 수립해야 대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교섭상황에 맞춰 지역별로 노선별 배차 간격 등 필요한 정보를 지역 주민이 잘 알 수 있게 적극적으로 홍보해 단 한명의 국민도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